김영호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9만 8,300건 넘어"

박명 기자 | 기사입력 2018/10/14 [09:24]

김영호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9만 8,300건 넘어"

박명 기자 | 입력 : 2018/10/14 [09:24]

▲ 김영호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9만 8,300건 넘어"<사진=김영호의원실>    



[PRESS24/박명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14일, 경찰청으로 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유형별 발생건수 및 피해금액 자료를 확인한 결과, 보이스 피싱은 총 98,391건이 발생했으며, 피해금액만 9,661억 원에 달했다.

 

작년에 발생한 보이스피싱 건수는 총 24,259건으로, 2016년 17,040건보다 42.3%% 증가했다. 피해금액 역시 2016년 1,468억원에서 2017년 2,470억원으로 68.2% 증가해, 보이스피싱이 피해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최근 5년간 전체 보이스피싱 범죄 중 대출사기형의 발생건수는 총 71,269건으로 전체 발생건수의 72.4%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기관사칭형의 경우 2014년 이후 꾸준히 줄고 있지만 총 27,122건이 발생했고, 전체의 27.6%를 차지했다.

 

기관사칭형 중 직접 피해자를 만나 돈을 받는 ‘대면편취’는 2016년 403건에서 2017년 1,931건으로 5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상반기 현재 대면편취 건수는 1,275건으로, 작년 전체 건수의 절반을 이미 넘어섰다.

 

2017년 연령별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을 살펴보면 40대가 6,473건으로 전체의 26.7%를 차지했고, 50대가 5,412건으로 22.3%, 30대가 4,887건으로 20.1%를 기록했다.

 

40대-50대-30대 순으로 피해 건수가 많았다. 2016년에도 같은 연령대 순으로 피해 건수가 많았다. (40대 4,542건 - 50대 3,834건 - 30대 3,735건)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보이스피싱 중 ‘기관사칭형’에 더 취약하고, 남성은 ‘대출사기형’에서 더 많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본 여성은 남성보다 6배 더 많았고(남808명, 여4,877명) 여성보다 1.3배 더 많은 남성이 대출사기형에서 피해를 보았다. (남10,583명, 여7,991명)  

 

이날 김영호 의원은 "잠시 주춤했던 보이스피싱 범죄가 최근 다시 급증하고 있다"며 "누구도 예외일 수 없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경찰의 단속을 강화하고 예방책을 강구함으로써 보이스피싱 범죄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