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금주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휴양림은 유명산"

김홍무 기자 | 기사입력 2018/10/15 [09:45]

손금주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휴양림은 유명산"

김홍무 기자 | 입력 : 2018/10/15 [09:45]

▲ 손금주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휴양림은 유명산"<자료사진>  



[PRESS24/김홍무 기자] 자연휴양림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찾는 휴양림은 유명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이 15일,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5년 7월 이후 최근 3년 간 신청객 수가 가장 많은 휴양림은 총 125,155명이 신청한 유명산이었으며 가장 신청객 수가 적은 곳은 같은 기간 단 3,161명만이 신청한 검마산이었다.

 

유명산에 이어 85,498명이 신청한 산음이 뒤를 이었으며 남해편백(84,952명), 변산(61,485명), 중미산(57,632명) 순이었다.

 

반면 상당산성(3,857명), 회문산(5,369명), 천관산(7,438명), 복주산(7,886명)이 검마산의 뒤를 이어 신청객 수가 가장 적었다.

 

최근 3년 간 평균 경쟁률은 변산이 10.23:1로 가장 높았고 남해편백(8.57:1), 산음(8.27:1), 속리산(7.71:1), 유명산(7.62:1) 순이었으며 역시 검마산(1.32:1), 상당산성(1.83:1), 회문산(2.41: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성수기 기준 최고 경쟁률을 보인 객실은 2015년에 대관령휴양림의 산토끼 객실로 무려 262:1이었으며, 2016~2017년은 모두 변산휴양림의 위도항이 173:1, 213:1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손금주 의원은 "산림청이 운영하는 국립자연휴양림의 이용객이 꾸준히 증가하는 반면 수익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이유는 접근성이 좋지 않거나 룸컨디션이 떨어져 많이 이용되지 못하는 휴양림들에 있다"며 "국민을 위해 만들어두고 그저 방치할 것이 아니라 휴양림 리모델링, 교통불편 해소, 홍보활동 강화, 행사기획 등 대안마련을 통해 국민이 많이 찾고 즐길 수 있는 휴양림으로 탈바꿈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홍무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