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GM) 노조, 총파업 강행

김장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0/31 [15:44]

한국지엠(GM) 노조, 총파업 강행

김장민 기자 | 입력 : 2018/10/31 [15:44]

▲ 임한택 한국지엠(GM) 노동조합 지부장[사진=한국지엠(GM)노조]   


[PRESS24/김장민 기자] 31일, 한국지엠(GM) 노조에 따르면 한국지엠(GM)사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선 가운데 총파업을 강행한다.

 

또한 한국지엠(GM) 노조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면담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한국지엠(GM) 노조는 집행부와 조합원 등을 포함한 약 1천명이 인천 부평 본사에서 금속결의대회를 열고 부평역까지 행진했다.

 

이날 임한택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장은 투쟁선포문을 통해 "그동안 사측에 법인분리 등과 관련해 특별단체교섭을 8차례 요청했지만 사측은 요지부동"이라며 "끝끝내 단체 교섭 거부로 노동조합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노조는 총파업을 포함한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GM측은 특별단체교섭 안에는 법인분리에 반대하는 것 외에도 무급휴직자 생계지원비를 사측이 100% 부담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지엠(GM) 노조는 다음달 1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일반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