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4.3의 평화와 인권, UN으로 간다"

이선 기자 | 기사입력 2018/11/11 [08:02]

강창일 "4.3의 평화와 인권, UN으로 간다"

이선 기자 | 입력 : 2018/11/11 [08:02]

▲ 강창일 "4.3의 평화와 인권, UN으로 간다"<자료사진>    


[PRESS24/이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과 제주 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이 제주 4.3의 역사적 진실을 인권과 평화라는 관점에서 재조명하는 제주 4.3 UN 인권심포지엄(이하 심포지엄)을 2019년 6월 21일 예정으로 추진하고 있다.

 

심포지엄은 제주4.3과 인권, 책임, 그리고 평화(가칭) 제목 하에, 뉴욕 UN 본부 회의실 개최로 준비되고 있다.

 

강창일 의원은 "제주 4.3 UN 인권 심포지엄에 세계적 석학들이 참석하여 4.3의 역사적 진실을 재조명하고 세계의 인권과 평화의 의지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UN 차원에서 4.3의 의미를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평화와 인권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심포지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심포지엄을 위해 UN 대한민국 대표부가 힘을 모으고 있다.

 

강창일 의원은 지난 11월 9일(금) 제주4.3 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과 외교부 다자외교 조정관인 강정식 대사와 함께, 제주 4.3 UN 인권심포지엄 추진에 대해 협의하고 향후 역할 분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제8회 제주4.3 평화포럼에서 외교부와 함께 UN 인권 심포지엄 구체안을 논의, 외교부와 추진계획 협의를 진행하고, 내년부터 곧바로 UN 4.3 인권 심포지엄 발표자 확정 및 제반 사항 준비 등 본격적인 구체적 실무에 돌입할 예정이다.

 

강창일 의원은 "보편적인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확산시킬 수 있는 제주 4.3 UN 인권 심포지엄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힘을 모으고 있다"며 "세계사적인 심포지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미국 매사추세츠대학교 명예교수인 노암 촘스키와 석학인 미국 시카고 대학교 석좌교수 브루스 커밍스를 포함해, 전 미국무부 동북아 실장 존 메릴, 전 뉴욕 AP 통신 편집부국장을 역임한 찰스 헨리를 주요 발표자로 추진하고 있다. 국내 인사로는 백태웅 하와이대학교 로스쿨 교수이자 UN 인권이사회 분과위원과 박명림 연세대 교수이자, 김대중 도서관장을 발표자로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4.3 UN 인권 심포지엄은 UN 대한민국 대표부가 주최하고, 국회의원 강창일, 제주 4.3 평화재단과 제주특별자치도가 주관하며, 4.3 유족회, 범국민위 등 4.3 관련단체,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천주교 정의평화위원회, 불교단체, 뉴욕민권센터, 재미제주도민회(뉴욕) 등 20여개 단체가 후원할 예정이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