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공동검증반, 시범철수 GP(11개소) 상호 현장검증 완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8/12/12 [17:02]

남북 공동검증반, 시범철수 GP(11개소) 상호 현장검증 완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18/12/12 [17:02]

▲ 남북 공동검증반, 시범철수 GP(11개소) 상호 현장검증 완료<사진=국방부>   


[PRESS24/김정환 기자] 12일, 남북군사당국은 분단 이후 최초로 남북의 현역 군인들이 상대방 GP를 직접 방문하여 철수 및 파괴조치 상태를 확인하는 역사적인 상호 현장검증 작업을 진행했다.

 

이날 현장검증에는 남북의 대령급 반장, 검증요원, 촬영요원 등 각각 77명, 총 154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우리측 검증반은 09시에 군사분계선을 통과하여 12시 10여 분까지 북측 GP의 모든 화기 장비 병력 철수, 지상시설물 철거, 지하시설물 매몰 파괴 상태 등을 확인했다.

 

특히 우리측 검증반은 충실한 현장검증을 위해 레이저 거리측정기, 원격카메라 등 다양한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북측의 지하 갱도 등 주요시설물의 파괴여부 등도 철저히 확인했다.

 

오후 14시부터는 북측 검증반이, 우리측과 동일한 방식으로, 군사분계선을 통과하여 16시50여분까지 우리측 GP에 대한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남북간 상호 현장검증은 시종일관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으며, 남북 모두 상대측 검증반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며 검증에 협조했다.

 

특히, 이번 상호 현장검증은 군사분계선을 관통하는 11개의 통로를 신설하여 도보로 이동하기로 한 만큼, 지뢰 등 위험요소에 대한 상호 부담이 있었지만, 사전 완벽한 통로개척과 철저한 예행연습 등을 통해 남북 모두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현장검증을 안전하게 마무리 했다.

 

남북 공동검증반이 현장에서 확인한 내용을 중심으로 각 GP별 정확한 검증결과를 평가 분석할 것이다.

 

상호 현장검증간 식별된 미흡사항에 대해서는 12월말까지 추가 보완조치를 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 군은 확고한 안보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한반도 평화를 굳건히 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하면서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힘으로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국방/통일/외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