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국회 운영위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수석 출석...여야 대립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8/12/30 [08:27]

31일, 국회 운영위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수석 출석...여야 대립

김정환 기자 | 입력 : 2018/12/30 [08:27]

▲ 31일, 국회 운영위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수석 출석...여야 대립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정환 기자]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로 일파 만파 커지고 있는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에 31일 출석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한 야당의 공세가 30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 진실을 밝히고 잘못을 인정하는 것도 진정한 용기"라며 "오는 31일 조국 민정수석이 참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및 블랙리스트 작성 여부가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의전비서관 음주운전, 정무비서관의 2억8000여만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주중 근무시간 골프의혹 등이 일자 청와대는 특별감찰반 전원교체를 지시했다. 하지만 이들을 관리·감독하는 사람에 대한 책임론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일갈했다. 

 

이에 국회 운영위에 청와대 민정수석이 나오는 것은 2006년 8월 당시 전해철 민정수석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여야간 대립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여야는 김 수사관이 폭로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한 논란을 벌이며 고성이 오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국회가 청와대를 문제삼도록 만들며 국회를 정쟁의 장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31일 오전에 열리는 국회 운영위에서는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수석만 출석시킨 채 현안보고 형식으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안고보고의 핵심쟁점은 김 수사관이 작성한 민간사찰의혹을 갖고 있는 상당수의 보고서가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김 수사관의 개인 비리인지 아니면 자유한국당의 주장처럼 청와대가 지시하고 인지한 현 정부의 비리인지를 확인하는 작업이다.

 

김 수사관은 국회의원의자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전북 국회의원 출신인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에 관한 첩보를 보고했으나, 청와대는 여권 인사의 비위 의혹를 증거없이 제기하는 것으로 보고 인정조차 하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김 수사관이 민정수석실 소속 6급 공무원 신분이었던 점을 각인시키며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결국 김 수사관이 조 수석과 그 윗선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다.

 

더욱이 자유한국당은 김 수사관의 고건 전 총리 장남 비트코인 투자와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 사퇴 등에 대해 민간인 사찰을 강행했으며 현 정부의 블랙리스트 작성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비실장과 조국 수석이 특감반장, 반부패비서관 등의 청와대 공식 보고라인을 통해 김 수사관의 보고를 알고 지시 또는 묵인 했다고 확신하고 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국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