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에 논란 이어져

이형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1:18]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에 논란 이어져

이형석 기자 | 입력 : 2019/01/10 [11:18]

▲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질문에 논란 이어져<사진=TV방송화면캡쳐>     

 

[PRESS24/이형석 기자]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서 질의자로 나선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질문에 네티즌들이 댓글을 다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는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고 질문했다.

 

특히 김예령 기자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말했다.

 

김예령 기자가 이같이 질문하자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입니다"라며 질의하는 기자 이름을 밝히며 소개했다.

 

이에 기자회견 중 기자들이 질문을 하면 소속사와 이름을 밝히는 것이 전례다.

 

김예령 기자의 이같은 신년기자회견 질의 모습이 전파를 타고 국민들이 보게됐으며 이런 상황을 지켜본 일부 누리꾼들은 SNS에 김예령기자의 질문에 댓글을 다는 등 질문 수준과 태도를 지적했다.

 

또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예령 기자와 경기방송 등의 단어가 상위권에 올라오는 등 이슈로 떠올랐다.

 

김예령 기자에 대한 누리꾼들은 '질의에 앞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공격적인 태도로 질문했고 질문 또한 추상적이었으며 전체적으로 무례했다는 것이다'라고 밝히며 질타하 듯 지적했다.

 

여기에 이날 김예령 기자는 검정색 윗도리에 빨간색 머플러로 의상 마저도 시선 끌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문과 관련,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고 일갈했다.

 

정 전 의원은 또 "구체적인 질문을 하려면 구체적인 자료를 준비하고 공부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마라"고 지적했다.

 

이형석 기자  hs1@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청와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