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심재철 안상수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전대 불참

김장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2/10 [14:18]

정우택 심재철 안상수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전대 불참

김장민 기자 | 입력 : 2019/02/10 [14:18]

▲ 정우택 심재철 안상수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전대 불참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김장민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가 오는 27일 열릴 예정인 가운데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은 집단 불참을 밝히며 전대 연기를 주장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선거관리위원회와 정우택 의원,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의 전대일정 힘겨루기가 커지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의 불참으로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지는 어처구니 없는 전대로 흘러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미 자유한국당 출마를 선언한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은 10일 서울 여의도 한 초텔에서 "2월 27일의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12일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홍준표 전 대표가 빠진 정우택 의원,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5명은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회동을 열고 이같은 내용에 의견일치를 보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전화 통화로 '전대 보이콧'에 함께한다는 의견을 전했다.

 

더욱이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은 "전당대회를 개최할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공원 등 야외도 무방하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안상수 의원, 주호영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등 당권주자 6명은 전당대회 일정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27일~28일 베트남 개최)과 겹치자 언론의 주목도와 국민들의 관심사가 떨어진다며 전대 보이콧을 밝히며 전당대회 일정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한편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제1야당의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선거 일정이 흥행을 이유로 연기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연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자유한국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