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18일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김장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3/17 [11:58]

국방부, 18일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김장민 기자 | 입력 : 2019/03/17 [11:58]

▲ 국방부, 18일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사진=국방부>     © 김정환 편집국장

 

▲ 국방부, 18일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사진=국방부>  


[PRESS24/김장민 기자]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오는 18일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시작한다.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6·25전쟁 당시 조국을 지키다가 희생한 전사자 유해를 발굴해 유족에게 돌려주는 사업으로 2000년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으로 시작했다.

 

올해 유해발굴은 6·25전사자 400여구 발굴을 목표로 11월까지 8개월 동안 55개 지역에서 진행하며, 30여개 사·여단 장병 10만 여명(연인원)이 참여한다.

 

국방부는 각 부대와 긴밀히 협조해 유해 소재 탐사 활동을 강화하고 지역주민 간담회, 지역 노인회 방문 등 제보를 획득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할 예정이다.

 

첫 발굴지역은 파주, 화천, 양평 등 제보지역 5곳으로, 재보지역들은 그동안 지역주민과 참전용사들의 증언과 과거 전투기록, 선행 탐사 및 조사 활동을 통해 유해발굴 가능성이 큰 곳으로 평가됐다.

 

25일부터는 육군 20사단과 39사단 등 야전부대 장병들이 지역별로 100여명씩 투입돼 유해발굴에 나선다.

 

이날 국유단 발굴과장인 송성국 중령은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은 우리 모두의 소중한 책무"라며 "누군가의 아버지, 가족이었던 선배 전우들이 하루빨리 우리의 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국방/통일/외교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