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연철 박영선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박명 기자 | 기사입력 2019/04/07 [09:52]

문재인 대통령, 김연철 박영선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박명 기자 | 입력 : 2019/04/07 [09:52]

▲ 문재인 대통령, 김연철 박영선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자료사진>

 

[PRESS24/박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만료되는 7일 임명을 강행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야당, 특히 자유한국당의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며 민생 개혁 관련 법안들이 계류된 4월 국회 처리 과정에서 여야 대치가 더욱 심화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국회에 김연철, 박영선, 진영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지만 ,국회는 지난 4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만 통과시켰다.

 

결국 자유한국당과 바른비래당은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에 대해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는 것이다.

 

이날 자우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지금이라도 잘못된 인사에 대해선 임명 강행이 아닌 지명 철회를 보여주고, 민정수석과 인사수석 경질로 국정 쇄신을 약속해 국민의 요구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은 이미 난망한 청문보고서 채택 압박으로 마이웨이 할 것이 아니라, 부글부글 끓는 민심을 제대로 읽고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는 ‘새 카드’를 신속히 찾고 마련함이 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런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연철, 박영선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 오는 10일 방미 일정 전 임명하는 수순과 관련)"그렇게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밝혀 대통령의 임명 강행의지를 시사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