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자신의 아들 관련)질문에도 금도가 있다"

박명복 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3:08]

추미애 "(자신의 아들 관련)질문에도 금도가 있다"

박명복 기자 | 입력 : 2020/07/22 [13:08]

▲ 추미애 "(자신의 아들 관련)질문에도 금도가 있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박명복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자신의 아들 관련 질문이 나오자 "질문에도 금도가 있다"며 질의를 한 미래통합당 김태흠 의원을 향해 발끈했다.

이에 김태흠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피해자가) 박 시장 지지자들로부터 2차 가해를 받고 있다"며 "장관은 아들 문제에 대해서는 '더이상 건들지 말라'고 세게 말하던데 2차 가해자들한테 강력히 대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의 이같은 질문에 대해 "내 아들은 아무 문제가 없다"며 "의원이 이 사건의 진의와 제 아들을 관련시키는 질문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짢은 심사로 답했다.

김 의원은 또 "추 장관은 평소 성범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이었다"며 "당 대표 때도 여러분의 편이 되겠다고 했다. 하지만 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침묵하느냐"고 질의했다.

추 장관은 "사건을 지켜보고 있다. 김 의원께서 질의하신 사안에 대해서는 5건 정도 고소·고발돼 있는 것을 언론보도를 통해 알고 있다"며 "경찰 수사 중인 상태고, 검찰 단계로 넘어와서 보고를 받게 된다면 그때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박명복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