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파티 벌인 더불어민주당 채우진 마포구 의원 사퇴하라"

이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9 [16:20]

"술 파티 벌인 더불어민주당 채우진 마포구 의원 사퇴하라"

이선 기자 | 입력 : 2020/12/29 [16:20]

▲ "술 파티 벌인 더불어민주당 채우진 마포구 의원 사퇴하라"<사진=채우진마포구의원인스타그램>


[PRESS24/이선 기자] 국민의힘 박기녕 부대변인은 2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2.5단계를 유지하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어기고 술 파티를 벌인 더불어민주당 채우진 마포구 의원에게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박 부대변인은 당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이 시국에 국민들께 모범이 되어야 할 의원이 심야에 파티룸 술파티라니 믿기지가 않는다"며 "어떤 고충을 들어주기에 밤 11시에 동네가 시끄러울 정도로 음악을 틀어놓고 술 파티를 벌였는지 황당할 뿐"이라고 일갈했다.

박 부대변인은 또 "국민은 공동체를 위해 가족 모임이나 식사도 취소하며 불편을 감수하고 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더구나 사무실인 줄 알고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들어주는 자리라는 변명이 구차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부 대변인은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채 의원 스스로도 의원 자격이 있는지 돌아보라"고 비난했다.

이런 가운데 채 의원은 전날(28일) 오후 11시께 마포구 합정역 인근 파티룸에서 5인 이상 집합금지 시행을 위반한 채 술 파티를 벌였다.

이에 채 의원은 이같은 술파티 소음이 새벽에도 이어지나 인근 주민이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채 의원을 발견 집합금지 위반으로 조사했다.

채 의원 측은 지역구 주민을 만난 자리였고,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들어줬다는 해명을 내놓으며 술파티라기 보다는 의견을 들은 자리라는 식으로 말했다.

특히 채 의원은 지난 2018년 서울 마포구 마 선거구에 당선됐으며 정청래 민주당 의원실 비서관을 지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