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내년 개각 명단 오르며 서울시장 출마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4:13]

박영선, 내년 개각 명단 오르며 서울시장 출마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0/12/30 [14:13]

▲ 박영선, 내년 개각 명단 오르며 서울시장 출마<사진=박영선장관블러그>


[PRESS24/김정환 기자] 2021년 4월 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경선은 사실상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의 출마 결심 여부에 따라 판도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사살상 박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출마하는 후부군 중 가장 무게감 있는 인사이기 때문이다.

특히 박 장관이 출마를 선언한다면 타 후보군들도 각자의 방향을 잡고 단일화를 하든 독자 행보를 하든 결정을 지을 것으로 보여진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내년 1월 개각이 이어진다. 결국 박 장관이 내년 1월 개각에 포함될 것 보여지면서 야권의 후보군도 정리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출마 선언을 밝히면서 야권 후보군이 정리가 확실하게 필요한 상황이 됐다.

박 장관이 청와대에서 개각 대상에 포함시키면 장관직에서 물러나면서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할 가능서이 크며 이미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우상호 의원과 경쟁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박 장관과 우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경선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본선행을 놓고 경쟁을 벌인바 있다.

더욱이 86그룹 내 주자로 알려진 우상호 의원은 4선의 원내대표 출신이라는 간판을 내세우며 당내 기반을 다질 것으로 보여지며 이번 서울시장 도전을 마지막 정치적 도전으로 삼고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박주민 의원도 서울시장 후보로 이미 나섰고 추미애 장관도 서울시장 후보로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은 4파전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