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배 "(이명박 전 대통령 측)통화하거나 구체적 이야기 있었던 것 아니다"

김장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09:55]

김영배 "(이명박 전 대통령 측)통화하거나 구체적 이야기 있었던 것 아니다"

김장민 기자 | 입력 : 2021/01/04 [09:55]

▲ 김영배 "(이명박 전 대통령 측)통화하거나 구체적 이야기 있었던 것 아니다"<자료사진>


[PRESS24/김장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정무실장인 김영배 의원은 4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건의 계획을 전직 대통령 측과 사전에 언급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날 김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측과) 통화하시거나 구체적으로 서로 이야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확인을 했다. 통화가 없었다"며 "보도 내용 자체에 통화가 있었다는 게 사실이 아니다라고 확인을 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아시는 분을 통해 중간에 다른 분이 말씀을 전했는지는 그쪽 이야기이기 때문에 확인해봐야 하지만 서로 통화는 안 했다고 확인했다"며 "사전에 준비돼서 의논되고 그렇게 계획을 발표한 것처럼 말이 나오는 건 맞지 않다는 말씀을 분명하게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교감에 대해서도 "이 대표께서 어제도 구체적으로 논의가 있었거나 말씀을 나누신 건 아니라고 말씀하셨다"며 "당 대표가 신년구상을 밝히는 인터뷰 자리였기 때문에 포괄적 방향을 밝히는 그런 구상에 대한 설명 차원이었다. 그게 구체적 업무 계획처럼 논의가 돼 발표하는 형식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 대표께서 대한민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에 대한 구상을 밝히는 과정에서 원칙적으로 국민통합의 소망이나 진정성을 가지고 충정을 말씀하셨던 것"이라며 "한국 정치가 한 단계 나아가는 계기가 되면 좋겠는데 논의가 어지럽게 진행되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되도록 좀 더 단단하게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장민 기자 kkk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