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세로연구소, 김병욱 의원 과거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 제기

이선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4:17]

가로세로연구소, 김병욱 의원 과거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 제기

이선 기자 | 입력 : 2021/01/06 [14:17]

▲ 가로세로연구소, 김병욱 의원 과거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 제기<사진=가로세로연구소유튜브영상화면캡처>


[PRESS24/이선 기자] 유튜브 채녈인 가로세로연구소가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 남구-울릉)이 과거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강간 의혹을 주장했다.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충격단독 김병욱 여비서 강간이라는 제목으로 김병욱 의원을 둘러싼 성폭행 의혹에 대해 방송했다.

이날 가로세로연구소 출연진에 따르면 김병욱 의원은 2018년 10월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의 보좌관을 하던 시절, 경북도청의 술자리에서 모 의원실 인턴 비서 김모 씨(피해자), 비서 이모 씨(목격자)를 알게 됐고, 이후 김 모씨를 성폭행 했다. 하지만 가로세로연구소의 해당 의혹 제기는 제보를 바탕으로 이뤄졌으며,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피해자의 입장은 따로 방송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강하게 반발하며 "허위사실 유포다. 법적 대응하겠다"고 반박했다.

이날 김병욱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오늘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저와 관련해 다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런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며 "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