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의원 TV 예능프로그램 출연 놓고 비난 이어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09 [16:56]

나경원 전 의원 TV 예능프로그램 출연 놓고 비난 이어져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1/09 [16:56]

▲ 나경원 전 의원 TV 예능프로그램 출연 놓고 비난 이어져<사진=TV방송화면촬영>


[PRESS24/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 나경원 전 의원의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운데 더불민주당 등 여권 서울시장 출마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나 전 의원을 향해 TV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이미지을 바꾸는 것에 이용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은 지난 8일 '주진우의 라이브'에 출연해 "명백히 선거에 활용했다"며 "이렇게 출마 의사가 분명한 사람들은 부르면 안 된다. 특정 서울시장 후보, 여야 후보들을 이렇게 초대해 일종의 선거 홍보에 활용하는 것은 방송 공공성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열린우리당 김진애 의원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출마를 앞두고 인물 예능에 출연하는 정치인들"이라며 나 전 의원을 겨냥한 후 "자신이 없는 건지, 세탁이 필요한 건지, 특혜를 누리겠다는 건지, 아님 서울시장을 '아내의 맛'으로 하겠다는 건가 자문해 보라"고 비난했다.

이런 가운데 나 전 의원은 지난 5일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남편 김재호 판사, 딸 유나씨와의 일상을 공개했으며 방송을 통해 "지난해 낙선 후 특별히 방송 출연이나 정치 활동을 안 하다 보니 너무 국민과의 거리가 멀어져 가까워지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