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0일 665명 사흘 연속 600명대...적은 숫자 아니다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0 [08:15]

코로나19, 10일 665명 사흘 연속 600명대...적은 숫자 아니다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1/10 [08:15]

▲ 코로나19, 10일 665명 사흘 연속 600명대...적은 숫자 아니다<자료사진>


[PRESS24/김정환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근 1000명대 이하로 떨어지면서 다소 확산이 즐어들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3차 대유행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지고 있지만 600명대로 집계되며 아직 안심하기는 이른 수치다.

결국 600명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상당히 많은 상태인 것을 인식해야 하는 것이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65명 늘어 누적 8만8664명이다. 전날(9일 0시 기준) 641명보다 24명 많다.

지난 5일 이후 엿새 연속 1000명 아래, 지난 8~9일에 이어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했다.

지난 8일 674명 9일 641명에 이어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했으나 적은 숫자는 결코 아니다.

이날 600명대 확진자 감소는 주말인 전날 검사 건수가 직전 평일 대비 2만5천건 정도 줄어든 영향도 큰 것으로 에측된다.

지난달 하루 확진자 숫자가 1천명 안팎을 기록하며 급격하게 늘었던 때와 비교하면 최근 확산세는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이유는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뒀기 때문으로 보이진다. 하지만 교회와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여전히 크고 작은 집단발병이 잇따르고 있어 감염 규모는 언제든지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일 (12월 31일)1천27명→2일 (1월 1일)820명→3일 (1월 2일)657명→4일 (1월 3일)1천20명→5일 (1월 4일)714명→6일 (1월 5일)838명→7일 (1월 6일)869명→8일 (1월 7일)674명→9일 (1월 8일)641명→10일 (1월 9일)665명을 기록해 열흘 중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에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79명, 경기 189명, 인천 32명 등 수도권이 400명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34명, 울산 34명, 부산 32명, 충남 30명, 강원 20명, 경북 19명, 경남 19명, 광주 18명, 충북 8명, 전북 6명, 대전 4명, 제주 4명, 전남 3명 등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231명이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