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공공기관 전직 현직 임직원 비리 근절 법안 발의

김홍무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13:50]

이병훈, 공공기관 전직 현직 임직원 비리 근절 법안 발의

김홍무 기자 | 입력 : 2021/04/27 [13:50]

▲ 이병훈, 공공기관 전직 현직 임직원 비리 근절 법안 발의(사진=이병훈의원실)


[PRESS24/김홍무 기자] 27일, 더불어민주당의 이병훈 의원에 따르면 공공기관 임직원의 업무상 비밀을 이용한 비리 행위를 엄벌하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공공기관의 임직원뿐만 아니라 임직원이었던 사람에게까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하지 못하도록 의무화하고, 더 나아가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하여 재물이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불법 취득한 이익의 5배에 해당하는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징역, 벌금과 별도로 불법 취득한 재물이나 이익은 전부 몰수된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공공기관의 임직원은 퇴직 후에도 업무 중 알게 된 중요 정보를 이용하여 재산적 이익을 취할 수 없게 되며 제3자에게 중요 정보를 제공하여 재산적 이익을 취하게 하는 것도 금지된다. 그동안 교묘하게 이루어졌던 가족이나 지인 등의 차명을 통한 거래도 처벌 대상이 되는 것이다. 이병훈 의원은 "LH 사태는 국민에게 실망을 넘어 분노를 불러일으켰다"며 "4‧7재보선을 통해 드러난 민심의 준엄한 꾸짖음을 받들어 진정성 있고 실효성 있는 법 개정과 제도 개선을 끈질기게 추진해야 한다"고 개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