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결식아동 28만명, 아동 1인당 연 평균 예산 시도 따라 2배 차이"

박명 기자 | 기사입력 2018/10/29 [09:45]

윤소하 "결식아동 28만명, 아동 1인당 연 평균 예산 시도 따라 2배 차이"

박명 기자 | 입력 : 2018/10/29 [09:45]

▲ 윤소하 "결식아동 28만명, 아동 1인당 연 평균 예산 시도 따라 2배 차이"<사진=정의당> 


[PRESS24/박명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29일, 입법조사처와 각 시군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2018년 6월 기준 결식아동은 279,302명으로, 18세 미만 아동 8,467,386명의 3.3%수준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원아동 1인당 예산액 연평균은 93만5천원, 아동 1인당 평균 급식지원단가는 4,323원으로 확인됐다.

 

결식아동지원사업은 저소득 가정의 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급식지원 등을 통해 결식예방 및 영양을 개선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2005년 지방이양사업으로 전환되었으며, 2009년, 2010년 경제위기로 인한 결식아동 증가에 따라 한시적으로 국비지원을 한 적이 있다.

 

지방이양사업의 특성상 각 지자체의 재정자립도와 단체장의 의지에 따라 결식아동에 대한 사업량이 달라질 수 밖에 없다.

 

먼저, 1인당 지원아동 예산을 보면, 경기도, 세종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제주도는 1인당 지원 예산이 100만원을 상회하지만, 그 외 지역은 100만원 이하로 나타났다.

 

이 중, 부산 58만7천원, 제주도는 115만8천원으로 이 두 시도간 약 2배의 차이를 보였다.두 번째로, 1인당 급식지원 단가 역시 최저 4천원에서 최고 6천원으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전국 229개 행정구역으로 살펴보면, 4천원 이하는 총 116곳으로 전체 대비 51%이며 대구, 대전, 강원, 전남, 경북, 경남 등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방이 대부분이다.

 

이어서 4,500원을 지원하는 곳은 부산, 인천, 광주 등 69곳, 5천원 지원은 반면, 5천5백원 이상인 지역은 서울의 강남구와 최근 6천원으로 인상한 경기도이다.

 

한편, 충남과 서울은 같은 시도내에서도 급식단가의 차이를 보였다.마지막으로, 1인당 평균 지원식수 역시 부산이 가장 낮은 131, 충청남도가 가장 높은 282로 2배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한편, 급식의 질에 따른 아동의 영양 문제도 제기되었다.

 

아동이 이용할 수 있는 가맹점 중 편의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경남은 3,194개의 가맹점 중 1,589개로 49.8%, 경기 구리시는 165개소 중 99개, 60%가 편의점이다.

 

이날 윤소하 의원은 "아동기의 영양상태가 평생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지금까지는 결식아동에게 밥만 제공했다면, 이제는 아동에게 충분한 영양이 공급되고 있는가 이 부분에 대한 관리가 시급하다"며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국민영양조사를 실시하는데 이를 차용하여 결식아동 대상 집단에 대한 영양조사를 해야할 것"을 강조했다.

 

윤소하 의원은 또 "아동이 어느 지역에 살고 있느냐에 따라 아동급식의 질이 달라져서는 안된다"며 "지역별 편차를 줄이기 위한 복지부의 노력이 중요하다. 아동을 중심으로 한 단일 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것"을 주장했다.

 

박명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정의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