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서울신문 사장 교체 시도 주장, 매우 유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8/12/31 [10:33]

청와대 "서울신문 사장 교체 시도 주장, 매우 유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18/12/31 [10:33]

▲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사진=유튜브동영상캡쳐>   

 

[PRESS24/김정환 기자] 청와대는 31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을 교체하려고 시도한 적이 있다는 주장과 관련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서울신문 전 사장은 후임 인사가 늦어져 임기를 마치고도 두 달을 넘겨 재직했다"며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면 여러분의 동료인 서울신문 기자들이 그 내용을 더 잘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또 "기재부가 서울신문의 1대 주주라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며 "이런 정황을 종합해 볼 때 그분(신 전 사무관)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전날(30일)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과 KT&G 사장을 교체하려고 시도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청와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