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트럼프 김정은,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탔다 떨어지면 죽는다"

이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2/06 [10:53]

박지원 "트럼프 김정은,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탔다 떨어지면 죽는다"

이선 기자 | 입력 : 2019/02/06 [10:53]

▲ 박지원 "트럼프 김정은,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탔다 떨어지면 죽는다"     © 김정환 편집국장


[PRESS24/이선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에 더 이상 시간을 주면 북핵은 발전하고 대선 가도에 빨간불"이라며 "김정은 위원장도 더 이상 진전이 없으면 경제 악화로 위기가 온다. 이제 시간은 두 정상 편이 아니다. 지금 트럼프, 김정은, 두 정상은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탔다. 떨어지면 죽는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연설,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등 2차 북미정상회담의 막바지 줄다리기가 전개된다"며 "미국은 역사 이래 세계 최강 슈퍼강국이다. 어떤 나라가 미국의 요구에 '노'라 할 수 있겠나. 그러나 북한은 여느 국가와는 다르다는 사실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낙관적 발언으로 김정은 위원장을 달래며 동시에 압박하고, 비건은 깐깐하게 조인다. 저는 최선희 부상과 비건 대표 협상은 그 격으로 볼 때 북한이 기피한다고 했다"며 "비건 대표는 차관보급이기에 김혁철 대사로 격을 맞췄다. 이번 판문점 회담보다는 평양 결정이 더욱 좋은 장소다. 북한으로서는 비건 대표를 평양으로 불렀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선 기자  knews5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민주평화당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