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장관 몇 개 바꾸는 게 능사가 아니라 청와대 경제팀부터 바꾸는 게 우선"

서은용 기자 | 기사입력 2018/08/31 [16:12]

김성태 "장관 몇 개 바꾸는 게 능사가 아니라 청와대 경제팀부터 바꾸는 게 우선"

서은용 기자 | 입력 : 2018/08/31 [16:12]

 

▲ 김성태 "장관 몇 개 바꾸는 게 능사가 아니라 청와대 경제팀부터 바꾸는 게 우선"     ©김정환기자

[press24/서은용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2기 개각을 단행했지만, 사람이 바뀐다고 정책 실패의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 촉구 긴급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장관 자리 몇 개 바꾸는 게 능사가 아니라 청와대 경제팀부터 바꾸는 게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정책에 문제가 생겼으면 정책을 바꾸는 게 우선돼야 한다"며 "아무리 사람이 바뀌어도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 결과는 말짱 도루묵이라는 점을 반드시 명심하기 바란다. 청와대는 심기일전하겠다고 했지만, 국민은 정책이 바뀌지 않아서 여전히 심기가 불편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지난 30일 인터넷 전문은행 특례법·규제 프리존법·기업 구조조정 촉진법 등의 법안들이 국회에서 합의 처리되지 못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부터 법안 처리를 주문했던 은산분리 완화 인터넷 은행법이 집권 여당 내부 이견으로 무산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과연 민생경제 회복과 규제개혁에 나설 의향이 있기는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경제를 옥죄는 규제를 풀자고 하면서, 다른 방식으로 변형된 규제를 가져가려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한국당은 계속해서 경제를 살리는 규제 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모 여론조사업채가 실시한 소득주도성장 여론조사의 불공정성에 대해 불편함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김 원내대표는 "문항 구성 자체가 여론 조작에 가까운 수준"이라며 "긍정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내용만 열거해서 찬성 답변을 유도하는 내용으로 문항이 구성됐다. 이처럼 조작된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정부 여당은 국민 다수가 소득주도성장을 지지하고 있다고 자화자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노동일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