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에게 계란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서은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7:54]

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에게 계란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서은용 기자 | 입력 : 2021/03/05 [17:54]

▲ 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에게 계란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사진=TV방송화면촬영)


[PRESS24/서은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차기 대선에 나갈 것으로 익히 알려진 가운데 5일, 민생 탐방차 강원도 춘천 전통시장을 방문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춘천 중앙시장에서 얼굴에 계란을 맞는 창피함을 겪어야 했다. 이날 이 대표는 춘천 중앙시장을 걷던 중 춘천 레고랜드 설립을 반대하는 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으로 부터 계란을 맞았다. 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이 던진 계란은 이 대표의 얼굴에 맞아 밑으로 흘러내렸고,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비서실장과 허영 대변인 등이 이 대표를 에워싸며 막았다. 이에 이 대표는 계란 내용물을 닦아낸 뒤, 마스크를 새것으로 바꾸고 다시 남은 일정을 이어갔다. 계란을 던진 여성 등은 경찰에 연행됐다. 이후 이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그분들로서는 간절히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셨을 것"이라며 "그분들을 처벌하지 말아 달라고 경찰에게 알렸다"고 전했다. 이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문화재 보존 시민단체 여성 회원은 춘천 의암호에 있는 섬 '중도'에 레고랜드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나온 선사 시대 유적·유물을 보전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단체의 일원이다. 이들은 레고랜드 건설에 반대하고 있으며 정부와 강원도, 춘천시 등에도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는 "문화재를 지키려는 열정과 탄식을 이해한다"며 "문화재 당국 및 지자체와 시민단체 등이 꽤 오랫동안 대화했다고 하지만 안타깝다"고 밝혔다.

 

키워드#노동일보 #이낙연 #계란 #계란 맞은 이낙연 #춘천 #전통시장

 

서은용 기자 knews24@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키워드#노동일보 #이낙연 #계란 #계란 맞은 이낙연 #춘천 #전통시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