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문재인 정부 살아있는 권력 아니라 죽을 권력으로 판단 방향 전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3/07 [15:38]

조국 "윤석열, 문재인 정부 살아있는 권력 아니라 죽을 권력으로 판단 방향 전환"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3/07 [15:38]

▲ 조국 "윤석열, 문재인 정부 살아있는 권력 아니라 죽을 권력으로 판단 방향 전환"(사진=조국전장관페이스북)


[PRESS24/김정환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검, 언 정, 합작으로 조국 펀드 권력형 비리 등의 조리돌림과 멍석말이 공격을 당한 후 목에 칼이 채워지고 발목에 족쇄가 채워져 처단을 기다리는 처지이지만 이 말만큼은 하고자 한다"고 첫 문장을 올린 후 "윤석열 검찰이 2019년 하반기 문재인 정부를 살아있는 권력이 아니라 곧 죽을 권력으로 판단했고, 방향전환을 결정했다고 본다"고 일갈했다. 조 전 장광은 '살아있는 권력 수사론(살권수)비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힌 후 "윤석열에게는 '촛불혁명' 보다 검찰 조직의 보호가 더 중요했다"며 "2019년 하반기 이후 전개된 살아있는 권력수사의 동기와 목적은 검찰개혁의 무산이었다. 살아있는 권력수사를 이유로 '초미세먼지털기 수사'와 '인디언기우제 수사'와 같은 수법과 행태가 모두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또 "박영수 특검팀이 만들어진 시점에 박근혜 대통령 등은 '곧 죽을 권력'이었다"며 "윤 전 총장은 민주보다 검치가 우위였다"며 "영웅에서 반(反)영웅으로, 공무원에서 정치인으로 변신이 전개된 이유"라고도 주장했다. 특히 조 전 장관은 윤 전 검찰총장의 사퇴로 '살아있는 권력수사'가 차질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것에 대해 "살아있는 권력수사 주장은 검찰개혁을 무산시키기 위한 검찰조직 보호 논리에 다름 아니다"며 "살아있는 권력수사 자체를 비난할 수는 없다. 그러나 살아있는 권력수사의 동기, 목적, 수법, 행태는 비판의 대상이 돼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키워드#노동일보 #조국 #윤석열 #문재인 #권력 #죽은권력 #검찰

 

김정환 기자 knews24@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키워드#노동일보 #조국 #윤석열 #문재인 #권력 #죽은권력 #검찰 관련기사목록